2022.05.24 (화)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18.7℃
  • 맑음광주 19.2℃
  • 구름조금부산 19.0℃
  • 맑음고창 16.0℃
  • 구름조금제주 20.5℃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9.0℃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울산암각화박물관 작은 전시 ‘반구대 호(虎)전’개최

1월 25일 ~ 3월 27일 호랑이 민화 그리기 ‘호작호작 암각화’도

URL복사

 

(충남도민일보) 울산암각화박물관은 임인년 새해를 맞아 오는 1월 25일부터 3월 27일까지 작은 전시 ‘반구대 호(虎)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과 세계의 호랑이 관련 유물과 유적 자료를 소개하며, 인류가 호랑이를 어떠한 동물로 인식하였는지 살펴보기 위해 마련되었다.


먼저 ‘타이가(Tiger) : 세계인의 유산’에는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과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세계 각국의 호랑이 관련 문화에 대해 알아본다.


호랑이의 움직임을 모방한 말레이시아 전통무술 실랏(Silat), 인도를 상징하는 호랑이 조형물이 설치된 인도의 차트라파티 시바지 역(Chhatrapati Shivaji Terminus)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유산을 소개한다.


다음으로 ‘호(虎) : 한반도의 보물’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나이 많은 호랑이’인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의 호랑이를 시작으로, 통일신라시대 십이지신상의 호랑이와 조선왕릉의 석호(石虎), 산신도의 호랑이, 올림픽 마스코트인 ‘호돌이’와 ‘수호랑’에 이르기까지 한국인에게 두려우면서도 친근한 존재인 호랑이의 모습을 살펴본다.


또한 울산암각화박물관은 1월부터 3월까지는 작은 전시 ‘반구대 호(虎)전’과 연계하여 민화 호랑이를 그려 보는 성인 대상 교육프로그램 ‘호작호작(好作互作) 암각화’를 운영한다.


교육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인 1월 26일, 2월 23일, 3월 30일에 운영하며 회당 성인 15명을 모집한다. 10명은 울산광역시 공공시설예약서비스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할 수 있고, 5명은 예약기간 중 울산암각화박물관에서 선착순 현장 접수를 받는다. 교육 시간은 오후 2시부터 오후 4시까지 2시간이다.


자세한 교육 및 접수 일정은 울산암각화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수 있으며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만 체험에 참석할 수 있다.


울산암각화박물관 관계자는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에 새겨진 호랑이는 마을 주민들에게 ‘큰보 호랑이 그림’이라 불렸을 만큼 예로부터 널리 알려진 문양이다.”며, “새로이 작은 전시와 성인 대상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한 만큼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울산암각화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