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10.3℃
  • 구름조금고창 2.2℃
  • 맑음제주 12.6℃
  • 구름조금강화 1.7℃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2.4℃
  • 구름조금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3.3℃
  • 구름조금거제 6.3℃
기상청 제공

김 의원,‘울산공항의 미래’를 주제로 한 토론회 개최

현 울산공항의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형태로든 변화가 필요

URL복사

 

(충남도민일보) 울산시의회 김 의원은 15일 오전 10시, 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울산공항의 미래’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울산시의회 손종학 부의장, 윤덕권 의원, 장윤호 의원을 비롯하여 토론패널 전문가 3명, 방청객 20명 등 30여명이 참석하였다.


토론패널은 한 울산대학교 명예교수, 최 영산대학교 명예교수, 조 유니스트 교수 등 3명이 참여하였으며, 김 의원의 사회로 모두발언과 토론, 질의응답의 순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이번 토론회에서 한 교수는 울산공항에 대해 논의를 시작해야할 시점이 도래하였음을 전제하고, 울산공항에 내재된 문제들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공항을 수요를 받쳐 줄 배후지역이 없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유니스트 조 교수는 울산공항과 고속철도를 비교 설명하며 지역공항의 한계에 대해 설명하고, 엄청난 기회비용이 수반되는 교통 인프라인 만큼 정책결정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영산대학교 최 교수는 다양한 자료를 제시하며 울산공항의 운영실태와 입지여건, 그리고 다른 지방공항들 가지고 있는 문제들을 언급하며, 울산공항의 미래는 해결해야 할 문제들로 인해 어려움이 많다고 했다.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토론회 방청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질문이 나와 울산공항의 미래 방향에 대해 열띤 토론 분위기를 이어갔다.


토론회를 주최한 김의원은 “10년 후 미래의 시점에서 울산공항의 변화된 모습을 상상해보고, 울산공항이 미래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 지금 현재 어떻게 방향을 잡아야 하는 지 학술적 관점에서 살펴보는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울산광역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