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복환위,주요업무계획 청취

여성가족정책관, 여성정책개발원, 청소년진흥원 소관

정연호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7:24]

충남도의회 복환위,주요업무계획 청취

여성가족정책관, 여성정책개발원, 청소년진흥원 소관

정연호기자 | 입력 : 2021/01/25 [17:24]

[충남=충남도민일보]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오인환)25일 여성가족정책관과 여성정책개발원, 청소년진흥원 소관 2021년도 주요업무계획 보고와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처분 요구사항을 청취하고 조례안 3건을 심의 의결했다.

 

오인환 위원장(논산더불어민주당)올바른 업무 연계를 하기 위해서는 본청과출자출연기관과의 협력이 필요하다집행부에서 꼼꼼하게 관리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황영란 부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가족종합정책 추진 시 다양한 가족 구성 사항과 종사자 의견을 반영해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경력단절 여성에 대해 보편적인 정책만 반영하는 것이 아닌 유형·분야별 정책으로 차별받는 소수 여성에 대한 꼼꼼한 대안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일 위원(공주더불어민주당)다문화지원 센터와 통합지원 센터가 각각 운영 또는 병합했을 때 예산과 정책을 일관성 있게 반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육아나눔지원센터가 다양하게 있고 기능은 겹치는데, 또다른 사회간접자본(SOC)사업도 분산돼 도민에게 도움되지 않는 것 같다사업 확대보단 세심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한태 위원(보령더불어민주당)여성정책개발원 2021년도 연구과제를 보면 정책, 현안과제 등 39건인데 잘 수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도내 다양한 여성정책 과제 중 여성경제인의 성공스토리를 발굴·홍보해 도내 젊은 여성에게 영감과 용기를 얻을 수 있는 과제도 검토해 달라고 제안했다.

 

여운영 위원(아산더불어민주당)경력단절여성들은 현재 맞벌이를 하지 않으면 자녀를 양육하기 매우 힘든 상황이다라며 취업 알선 시 식당 아르바이트와 같은 단기적인 취업이 아닌 지속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정규직 취업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한영신 위원(천안더불어민주당)다문화 신문 발간시 다문화기자들에게 확실한 기사작성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여러 사람의 접근성을 위해 따로 다문화신문을 발간하는 것이 아닌 일반신문 한 면에 포함하고 도정신문에도 실릴 수 있도록 추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홍기후 위원(당진더불어민주당)“‘여행가방 아동감금 사건이나 정인이 사건등 가정 내 아동학대가 심각한 상태에 있다여성정책개발원 연구과제 중 충남 아동 삶의 질 실태 및 지원방안 연구가 있다. 아동학대에 대한 연구와 조사를 통해 실효성 있는 대응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